공주시
금산군
계룡시
논산시
당진시
보령시
부여군
세종시
서산시
서천군
아산시
예산군
천안시
청양군
태안군
홍성군

공주시
금산군
계룡시
논산시
당진시
보령시
부여군
세종시
서산시
서천군
아산시
예산군
천안시
청양군
태안군
홍성군
 

관광정보 > 부여군
부여군

송국리유적
부여 송국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집터 유적이다. 하천과 평지에 인접한 낮은 구릉과 대지 위에 100여 기 이상의 집터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1974년에 유적이 알려지면서 석관(石棺)무덤과 그 안의 부장품으로 비파형동검, 간돌칼 같은 남쪽에서는 처음 알려진 유물들이 드러났고, 반달칼, 돌도끼, 놋창끝 등이 나와 이듬해부터 발굴에 들어갔다. 유적의 발굴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7차례에 걸쳐 이루어졌고, 집터 33기, 석관(石棺)무덤 1기, 옹관(饔棺)무덤 4기 등이 드러났으며, 그밖에 청동기시대의 많은 집자리가 확인되었다. 집자리는 석비례층을 20~40㎝ 깊이로 파고 지은 얕은 움집으로, 집자리 테두리는 둥근꼴, 둥근넙적꼴, 긴네모꼴의 세가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능산리고분
고분군은 해발 121m의 능산리 산의 남사면 중턱에 자리잡고 있다. 고분군이 위치한 자리는 이른바 풍수지리사상에 의해 점지(占地)된 전형적인 묘지로서의 지형을 갖추었다. 뒷산을 주산으로 하고, 동쪽에 청룡, 서쪽에 백호, 앞산인 염창리 산을 남쪽의 주작으로 삼았고, 묘지의 전방 약 200m 거리에 능산리 천이 서류하는 남향의 왕실의 공동묘지이다. 고분은 전열 3기 후열 3기, 그리고 맨 뒤 제일 높은 곳에서 1기가 더 발견되어, 지금은 모두 7기로 이루어진 고분군이다.

낙화암
부여 백마강변의 부소산 서쪽 낭떠러지 바위를 가리켜 낙화암이라 부른다. 낙화암은 백제 의자왕(재위 641∼660) 때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이 일시에 수륙양면으로 쳐들어와 왕성(王城)에 육박하자, 궁녀들이 굴욕을 면하지 못할 것을 알고 이곳에 와서, 치마를 뒤집어쓰고 깊은 물에 몸을 던진 곳이라 한다. 『삼국유사』, 『백제고기』에 의하면 이곳의 원래 이름은 타사암이었다고 하는데, 뒷날에 와서 궁녀들을 꽃에 비유하여 낙화암이라고 고쳐 불렀다. 낙화암 꼭대기에는 백화정이란 정자가 있는데, 궁녀들의 원혼을 추모하기 위해서 1929년에 세운 것이다.

궁남지
부여읍 남쪽에 위치한 백제시대 별궁 연못이다. 백제 무왕 때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궁궐의 남쪽에 연못을 팠다"는 『삼국사기(三國史記)』의 기록을 근거로 궁남지라 부른다. 이 연못에 대해서는 『삼국사기』 무왕조(武王條)에 "3월에 궁성(宮城) 남쪽에 연못을 파고 물을 20여리나 되는 긴 수로로 끌어들였으며, 물가 주변의 사방에는 버드나무를 심고, 못 가운데에는 섬을 만들어 방장선산(方丈仙山)을 본떴다"라고 되어 있다. 사실, 백제에서 왕궁 근처에 연못을 만드는 전통은 이미 한성시대(漢城時代)부터 시작되었다. 다만, 한성시대에 조영된 왕궁에 딸린 연못은 아직 발굴된 바 없어서 그 실체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그에 비해 웅진(熊津)시대의 왕궁이었던 공산성(公山城) 안에서는 당시의 것으로 판단되는 연못이 왕궁지(王宮址)로 추정되는 건물지(建物址)와 함께 발굴되었다.

백제문화단지
찬란했던 백제역사문와릐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자 백제왕궁인 사비궁,능사,위례성,고분공원을재현했고,백제역사문화관에서는 백제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상호명 : 고향마실|주소 : 충남 신암면 추사로 167
사업자등록번호 : 312-82-15488 통신판매업신고 : 2014-충남아산-0115호대표자 : 임광빈|대표전화 : 041-335-0848
Copyright ⓒ 2019gohyangmasil. All rights reserved.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